'분류 전체보기'에 해당되는 글 150건

  1. 2010.02.05 2010.2.4
  2. 2010.02.02 My address (4)
  3. 2010.01.06 2010.1.6 (4)
  4. 2009.12.23 Du kan få mig hur lätt som helst - Lasse Lindh (2)
  5. 2009.12.23 The Arms of sorrow - Killswitch engage
  6. 2009.12.16 :S:S:S:S:S (2)
  7. 2009.12.05 [M/V] Sin miedo a nada - Alex Ubago
  8. 2009.12.05 [M/V]Jenny Don't be hasty - Paolo Nutini
  9. 2009.11.29 Building a wall - Pet Shop Boys (2)
  10. 2009.11.24 2009.11.24 (6)
posted by 시규어로스 2010. 2. 5. 02:53

1. 오늘 아침에 수업이 있었다. 8시 수업인걸 9시로 바꿔져서 좋았는데 왠걸 8시 반 버스 맞춰서
타러 가서 기다리고 있는데 어떤 남자분이 지나가면서 '버스 밑에 정거장까지만 올 건데 왜 기다리고 있냐' 이래서 놀래서 허겁지겁 걸어가기 시작하고 있는데 버스가 왔다. 문 열어주길래 아무생각 없이탔는데 Ej i trafik이더라고; 아저씨도 타는데 별말 안하고; 근데 아저씨가 역까지 내려줘서 역에서 학교까지 걸어왔다. 아침일찍에는 눈이 잘 안 치워져 있어서 눈을 헤치고 나오려니 한국보다 아침 수업 가기가 더 귀찮다.......

2. 중급 거시가 벌써 첫 교수님 파트가 끝나가고 있다. 중국인 교수님이신데 발음이 매우 정확해서(?)
잘 알아듣고 있다. 근데 권설음이 너무 심하시다(...........) 가끔씩 말이 먹히는 경우도 있는 듯. 원론과 경제수학만 하고 온 나라 좀 걱정이 되었지만 생각보다는 이해를 하고 있어서 다행. 잘 들어보면 원론에서 이런 게 있다 이랬던 거 얘기하는 게 많다. 문제는 우리나라는 맨큐 등 미국 학자들이 쓴 책에 초점이 맞춰져 있는데 여기는 영국 중심인 거 같다. 교수님이 얘기하는 사례도 거의 스웨덴, 유럽..아 일본이 나오긴 했었다.(드문 경우라 그랬다)그래도 시험은 자신이 없는데, 첫 시험이 다행이 집에서 문제 풀어서 제출이라(일종의 오픈북?) 다행이다.  시험을 잘 쳐야 할텐데..

3. 교환학생 스어 수업. 첫 수업부터 저번 주까지는 나를 제외하곤 핀란드 애들이었다. 어제 프랑스 남자애가 새로 와서 같이 했는데 저번 학기 있었던 애인지 조금 아는 것 같긴 한데 뭔가 대화를 하기는 어려운 레벨인 듯 했다. 물론 나라고 그렇게 잘 말하는 건 아니지만. 핀란드애가 너는 2년 배웠는데 잘 하는구나 라고 했지만 그래도 9년 배운 애들을 따라 갈 수 있을까. 근데 보면 확실히 문법이 약한 거 같다 얘내들은. 근데 친해지기 힘들다. 얘내도 둘둘씩 다니고 원래. 그랬는데 저번 파티때 나랑 묻고 답하기 같이 했던 애가 핀란드 애들이 혼자라서 우리가 잘 돌봐줘야 되 뭐 이랬다고 했다. 역시 핀란드 애들은 술마시면 말이 많아진다(.......) 딴 학교 가서 스어 수업 들어볼까 했는데 생각보다 이 수업에서도 말하기도 많이 하고 쓰기도 하고 문법도 하고 해서 굳이 그럴 필요가 없을 것 같다.

4. 날씨는 요새 한국보다 삼한사온이 더 심한 거 같다. 일기예보에 따르면 주말에 춥다는 거 같은데.
이번 겨울이 확실히 추운 게 핀란드에서도 느껴보지 못한 -14도를 경험했으니. 그러다가 -1,2도 이기도 하고 이렇다 날씨가. 근데 눈은 진짜 자주 오는 거 같다. 근데 여기 눈 치우는 분들이 게으른건지
눈이 너무 자주 많이 와서 속도를 못 따라잡는 건지 내려가는 길에 눈은 계속 쌓이고 있다. 길이 사라지는 것을 몸소 체험 중.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시규어로스 2010. 2. 2. 18:47
사실 진작에 왔었는데 인터넷 덕분에 이제 올리게 된(........)

Björnkullaringen 28 B BV
14151 Huddinge, Sweden

시간나시는 분은 편지라도 :)

수업에 대해서 얘기하고 싶지만 뭔가 오랜만에 쓰려니 할말이 없다;
그나저나 지난 겨울과 달리 이번 겨울은 뭔가 매우 추워서.....ㅠ
지금 핀란드는 완전 춥겠네; 이번 겨울 날씨는 사진 찍기도 귀찮을 정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Lynn* 2010.02.02 21:38 신고  Addr  Edit/Del  Reply

    무사히 도착하여 다행이야 :)
    편지쓸게! 그...근데 너 또 Bottenvåning에 사는거니 ㅋㅋㅋ

  2. 세이버21 2010.02.02 23:18 신고  Addr  Edit/Del  Reply

    잘도착했다니 다행이다..
    편지 보내겠음ㅋㅋ
    난 시간이 많으니까..

posted by 시규어로스 2010. 1. 6. 22:06

-  First posting for year 2010. But it's not a good thing.

- Worst wisdom tooth ever! But I have to admit this is just second time for me.
Anyway it aches so much.....

-  Pulling out wisdom tooth means that I don't have to go to dental clinic in Sweden, which can cost much expenses for me(it can't be covered with travler's insurance) and I may not be able to make my way to meet some people before I leave (I will try but don't feel like to do so at the moment since it reallly hurts :( )

- I'm preparing little by little about my studies in Sweden. But I can't figure out what kind of stuff are needed during my stay there. It's always hard to pack even though I did this 
for many times since I started to study in uni. in Seoul.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세이버21 2010.01.10 11:52 신고  Addr  Edit/Del  Reply

    English..

    You're in Sweden??

    • 시규어로스 2010.01.11 14:03 신고  Addr  Edit/Del

      아니 그냥 오랜만에 영어로 썼었다지ㅋㅋㅋㅋㅋ
      아직 안 갔어ㅎㅎ 14일날 가ㅠ
      못 만나고 가서 아쉽네ㅠㅠ 못 본지가 꽤 오래되서..
      사실 이모님께서 이사를 해서 올라갈라 했거든ㅠ
      검사만 하러갔었는데 사랑니가 있어서 아직도 조금 고생 중이어ㅠㅠ이번 꺼는 뽑을 때 별로 안 아팠는데ㅠㅠ
      가서 편지 할게!

  2. Lynn* 2010.01.11 00:34 신고  Addr  Edit/Del  Reply

    If you have Karmar Insurance, which you should have got that if you are an exchange student, the dentist cost will be covered. BUT to get that money at bank, you should accompany a person who has Swedish citizenship :S I heard there are some places where you can just get the money, but I have no idea where they are...

    Yep, packing things are always difficult...I agree with you... Anyway, Lycka till :)
    I'm glad that we've met before you leave.

    • 시규어로스 2010.01.11 14:05 신고  Addr  Edit/Del

      아 그런 게 있었나..학교에서는 그 보험 얘기 안 해준 거 같은데..다행이 뽑기는 한국서 뽑았으니ㅠㅠ
      이틀후면 가..떨리기도 하고 기대도 되는구나ㅎㅎ
      어쨋든 Thank you for the tip!

posted by 시규어로스 2009. 12. 23. 17:47




Du kan få mig hur lätt som helst
I en värld som är så kantig och hård som den här
Är en blöt mjuk kyss det enda jag begär

Du kan få mig hur lätt som helst
Något så simpelt som att du håller mig hårt,
Blås på det onda, ta bort allting svårt

Åh kärlek, var inte kärlek
Menat som något enkelt att ge
När blev kärlek så svårt att få

Du kan få mig hur lätt som helst
Om du ler när det regnar och fångar min blick
I en tid där ingen nånsin ler och fångar min blick

Du kan få mig hur lätt som helst
Det räcker med att jag är den förste som du tänker på,
När du vaknar och känner dig ovanligt grå

Åh kärlek, var inte kärlek
Menat som något enkelt att ge
När blev kärlek så svårt att få

Du kan få mig hur lätt som helst
Dölj världen från mig I dina lockar,
Kryp närmre och viska jag älskar dig så

오랜만에 라세 린드.
사실 스어로 잘 안 부르는 듯 하지만. 내한 왔을 때 스어로 노래
하나 불러본다며 불렀던 기억이 난다.
사실 지금 분위기랑 안 맞아서 그렇지 Sommarens sista smak도 괜찮긴 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Lynn* 2009.12.28 14:04 신고  Addr  Edit/Del  Reply

    ㅋㅋ그 노래는 여름 끝무렵에 들어야 좋지 >_<
    스웨덴에서 라이브 할 땐 영어노래 단 한 곡도 안 불러주던 센스............

posted by 시규어로스 2009. 12. 23. 17:25

Imprisoned, inside this mind
hiding behind the empty smiles
so simple (delinquish)
isn't much made
crawling back into the dark

running, always running, into the distance
stop me before I bleed, again
the echos of my voice
follow me down
the shadows I cast
follow me down

deeper i'm falling
into the arms of sorrow
building decending
into the arms of sorrow

there must be serenity

the echos of my voice
follow me down
the shadows I cast
follow me down

deeper i'm falling
into the arms of sorrow
building decending
into the arms of sorrow

the demons of my own design
this horror not remain

deeper i'm falling
into the arms of sorrow
building decending
into the arms of sorrow

there must be serenity
there must be deleverance
deeper i'm falling
building decending

오랜만에 헤비한 음악이 끌려서 들어보았다. 
갑자기 핀란드를 다시 상기시켜준다; 거기 지금 날씨가
메탈하고 가장 어울릴려나ㅋㅋㅋ
메탈 종류는  비장함이 매력인듯. 가끔 느끼는 거지만 심각하고
이런 분위기의 메탈 밴드일수록 의외로 개그스럽다는 느낌이 들 때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시규어로스 2009. 12. 16. 20:21
역시 이 나라 행정이란 이럴 줄 알았음............ㅠ
담당자가 없단다 설마 벌써 크리스마스 휴가 들어간 거 아니겠지..
(저번 핀란드 비자도 그런 식으로 당했는데)
다음 주는 되야 답을 주시겠다는데.
이렇게 되면 내일 학교 가는데 난중에 또 가야하는
불상사가 생길 확률이 높은 듯;
항상 이렇다..............;;;
스어3으로 안 넣고 스어1로 넣어서
시간표 보내줘서 두번 같은 일 하게 만드는구만.............
할말이 없어지고 있음. 국제전화만 아니면 전화를 하겠는데.
교수님 아무데도 안가고 한국에 계시겠지. 워낙 우리 과 교수님들은 나가시다보니
다른 과 교수님인데 신경쓰이네;

그건 그렇고 비자는 언제 나올려나. 조만간 독촉전화를 해야하나.
비자 서류 내는 거 별로 없는 대신에 항상 이런 문제가 존재하는 북쪽 국가들.....
우리나라 사람 대부분은 답답해할 듯.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Lynn* 2009.12.16 22:33 신고  Addr  Edit/Del  Reply

    박현숙 교수님 담주 월요일에 스웨덴 가신다니 박현숙 교수님과의 면담은 내일 다 끝내렴 ㅋㅋ
    진짜 북유럽은 세월아 네월아. 잊고있으면 통보가 오지 -_-......뭐 부럽기도 하고 답답하기도 하고 ㅋㅋㅋㅋㅋ 암튼 내일봐 ㅋ

posted by 시규어로스 2009. 12. 5. 12:38


Me muero por suplicarte que no te vayas mi vida
me muero por escucharte decir las cosas que nunca dirás
mas me callo y te marchas
aún tengo la esperanza de ser capaz algun día
de no esconder la heridas que me duelen
al pensar que te voy queriendo cada día un poco más
cuánto tiempo vamos a esperar.

Me muero por abrazarte y que me abraces tan fuerte
me muero por divertirte y que me beses cuando despierte
acomodado en tu pecho hasta que el sol aparezca
me voy perdiendo en tu aroma
me voy perdiendo en tus labios que se acercan
susurrando palabras que llegan
a este pobre corazón
voy sintiendo el fuego en mi interior.

Me muero por conocerte saber qué es lo que piensas
abrir todas tus puertas y vencer esas tormentas
que nos quieran abatir centrar en tus ojos mi mirada
cantar contigo al alba
besarnos hasta desgastarnos nuestros labios
y ver en tu rostro cada día crecer esa semilla
crear, soñar, dejar todo surgir aparcando el miedo a sufrir.

Me muero por explicarte lo que pasa por mi mente
me muero por intrigarte
y seguir siendo capaz de sorprenderte
sentir cada día ese flechazo
al verte que más dará lo que digan
que más dará lo que piensen si estoy loca es cosa mía
y ahora vuelvo a mirar el mundo a mi favor
vuelvo a ver brillar la luz del sol.

Me muero por conocerte saber qué es lo que piensas
abrir todas tus puertas y vencer esas tormentas
que nos quieran abatir centrar en tus ojos mi mirada
cantar contigo al alba
besarnos hasta desgastarnos nuestros labios
y ver en tu rostro cada día crecer esa semilla
crear, soñar, dejar todo surgir aparcando el miedo a sufrir.

Me muero por conocerte saber qué es lo que piensas
abrir todas tus puertas y vencer esas tormentas
que nos quieran abatir centrar en tus ojos mi mirada
cantar contigo al alba
besarnos hasta desgastarnos nuestros labios
y ver en tu rostro cada día crecer esa semilla
crear, soñar, dejar todo surgir aparcando el miedo a sufrir.

스페인 차트 1위를 했다는 Alex Ubago.
처음에 듣고는 사실 생소한 느낌이었다. 내 생각에
스페인 노래, 남미 노래 이쪽은 좀 신나는 살사 분위기가
대부분일꺼라고. 게다가 내가 처음 들은 남미, 스페인 노래는
부에나비스타소셜클럽이랑 Ska-p였기에.
물론 이 노래는 유럽 다른 국가들 분위기를 더 받은 느낌.
이 분 최근 공연 영상을 봤는데 수염도 무성한데
막 소녀팬들을 몰고다니시더라;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시규어로스 2009. 12. 5. 12:11



You said you'd marry me if I was 23
But I'm one that you can't see if I'm only 18
Tell me who made these rules
Obviously not you
Who are you answering to?

Oh, Jenny don't be hasty
No, don't treat me like a baby
Let me take you where you'll let me
Because leaving just upsets me

I'll be around again to see the other men
They're more adequate in the age department
I did not think you cared.
There'd be no problems here
But now you're looking at me like you're disgusted
Then I'm definitely waiting for you to smile and change your mind
Then I'll say I'm sorry and I'll wrap my arms 'round your body
I really hope that you forgive in a hurry
And don't just ask me to leave

Oh, Jenny don't be hasty
Don't treat me like a baby
Let me take you where you'll let me
Because leaving just upsets me

Oh, Jenny you are crazy!
First I'm perfect, then I'm lazy
And I was calling you my baby
Now it sounds like you just left me.
And it kills me!

목소리와 외모가 일치되지 않는 이탈리아 영국 혼혈인의 Paolo Nutini.
그것도 그렇고 왠 아저씨가 부르는 줄 알았던 기억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시규어로스 2009. 11. 29. 15:21



Protection (prevention)
Detection (detention)
There's no where to defect to any more
[x2]

I'm building a wall
A fine wall
Not so much to keep you out
More to keep me in
[x2]

Back then on a bomb site
We were spies among the ruins
Such precocious barbarians
On TV we saw
Cold War

Protection (prevention)
Detection (detention)
There's no where to defect to any more
[x2]

I'm leaving the world
It's all wrong
Not so much what many are doing
Much more what's within us

I'm building a wall
A fine wall
Not so much to keep you out
More to keep me in

Jesus and the man from U.N.C.L.E.
Caesar conquered Gaul
Scouting for Centurians
On a Roman war

Through the woods, the trees
And further on, the sea
We lived in the shadow of the wall
Sand in the sandwiches
Wasps in the tea
It was a free country
(who do you think you are, Captain Britain?)

I'm building a wall
A fine wall
Not so much to keep you out
More to keep me in

I'm losing my head
Well, why not?
More work for the undertaker
Means there's less for me

I'm building a wall
A fine wall
Not so much to keep you out
More to keep me in
[x3]

펫샵보이즈 앨범 Yes 수록곡.
이 노래가 제일 맘에 든다!
아무리 봐도 단순의 미학인듯.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Lynn* 2009.11.30 03:40 신고  Addr  Edit/Del  Reply

    간만의 펫샵보이즈! ㅎㅎ

posted by 시규어로스 2009. 11. 24. 20:49

1.
대략 일주일간 부산에 이모한테 놀러갔다왔다.
사촌동생 재롱잔치도 볼겸 겸사겸사. 남포동, 해운대 미술관을 쏘다니니까
아무 생각이 없어서 좋더라. 근데 카메라는 안 가져갔네(.......)
이모집 근처에는 맛있는 과자점도 있다.(정확히는 베이커리지만 명칭이;)
생일과 거의 맞물려 갔다가 생일 케잌도 그 집에서 사와서 먹고.
내가 서울을 보면서 좀 싫어하는 구석이 하나 있는데
근데 이 동네도 서울하고 같은 거라면 해운대와 다른 동네와의 경계가
너무나도 뚜렷하게 보인다는 거. 심지어는 부산이 그 양상이 더 심한 것 같다만.
부산 일주일 있으면 부산 이사가고 싶다는 생각이 생길 때가 한두번 있다.
오죽하면 수시때 부산대를 원서를 썼었을까ㅋㅋㅋㅋ면접생이 별로 없어서
그 과 재학생 몇명이랑 얘기도 좀 했던 것도 생각나네. 지금 생각하니 언어를
선택한 지금이 더 좋다. 내 취향이랑 안 맞았을 거야; 나는 그 때 왜 그토록
불안해서 수시를 몇군데 찔러놨던 걸까. 지금 생각하니 무지 재수하기 싫었나보다;

2.
뒤늦게 스물스물 올라오는 생각때문에
내일 종합상식 책을 사러 가야겠다.
사실 요새 방송쪽으로 마음이 더 기울어 가는 것도 있다.
근데 되기 힘드니까. 애초에 이 쪽으로 가더라도
전공을 해야겠다는 생각은 없어서 손해본다는 생각은 별로
안 가지고 있다. 워낙 과가 중요하지 않기도 하고.
아 다이어리도 좀 보고 친구 생일 선물도.


3.
뮤즈 내한 가고 싶은데 돈도 들어올 일이 생겼는데
안했다..일단 신종플루가 겁나기도하고 갈 때쯤이라
갈 수 있을까 싶기도 하다면 이건 변명일지도.
스톡홀름서 공연 기대해볼려고. 뮤즈든 미카든.
물론 이 동네가 예매 더 박터지는 걸로 알고 있지만ㅠ
(전에 보니 미카였나 뮤즈 공연 있길래)

4.
스웨덴 다녀오고 나서 수업에서 만난 애들 중 스베타랑만
연락하고 있었는데 리사한테서 메일이 왔다. 스웨덴에 온댄다.
공부도 아니고 한 몇주 여행인 듯 한데. 스코네로 온댄다.
잘하면 스코네를 내가 가든 얘가 나한테 오든 하면 될 듯.
스코네 안 가봐서 가고 싶다 사실.
중국애들은 이리도 여행이 쉬운건가;
돈이 넉넉한 것도 있을꺼고, 아마 중국 땅이 워낙 넓어
별 생각이 없을수도 있겠다는 어이없는 생각을 메일을 보면서 하고 있었음;

5.
오랜만에 시디플레이어 들었다. 아 역시 시디 열 때의 두근거림은
변하지 않는다. 새로 산 시디든 전에 사둔 시디든. 시디는 자꾸 사고
싶은 거 생긴다. 마트가서 1+1에 혹하지 않는 내가 오죽하면
영국서 3개에 10파운드였나 하는 거 보고 3장을 열심히 골라내고 있었을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율리우스 2009.11.24 23:51 신고  Addr  Edit/Del  Reply

    지금은 다시 돌아온 것이야? 시간이 되면 만나서 놀자~ ㅎㅎ

  2. Lynn* 2009.11.26 01:14 신고  Addr  Edit/Del  Reply

    5번에 공감 (...) 파리가서 돈 없어서 죽어가던 처지에 5장 떨이로 20유로? 도 안 되게 팔길래 냉큼 질렀던 기억이............ㅋㅋ

  3. 세이버21 2009.11.29 23:02 신고  Addr  Edit/Del  Reply

    난 스탬프 찍어서 스벅 다요리 받았어..
    그나저나 12월에 서울 온다 하지 않았남????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