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시규어로스 2011.01.03 23:52
(2010년 발매 음반도 있고 아닌 것도 있음)

사실 2010년에 유난히 앨범 통으로 듣기 보다는 이것저것 찾아들었던 것 같다. 
왜 그랬는지 모르겠지만. 예전에는 내가 가사를 열심히 듣는다는 느낌이 들었는데
요즘 들어서는 또 분위기를 더 중시 하는 것 같기도 하다. 여튼 하나하나씩 정리해봐야지.

1. Pet Shop Boys - Yes(2009)
작년에 나오긴 했지만 정말 신나게 들었다. 지글지글대는 신시사이저는 항상 좋다.

2. 여름날 - 유희열(2008)
여름에 부지런하게 찾아듣는 곡. 여름이 아니라도 계속 듣고 있다. 왜 그랬는지는....

3. 킹스턴 루디스카 - Ska bless you(2010)
기다리던 킹스턴루디스카의 신보! 스카는 알수록 참 매력적인 장르다. 

4. 정재형 - For Jacqueline(2008)
이 분은 늦게 알아서 아쉬운 분이다. 그래서 2008년 음반을 계속 듣고 있다. 2010년에는 피아노
연주앨범이 나왔는데 사랑하는 이들에게 밖에 모른다. 찾아서 들어볼려고.

5. Shakira - Donde estan ladrones(1998)
콜롬비아 출신의 샤키라. 옛날 앨범이지만 스페인어 학습욕구를 자극하기 위해 찾아 들었다. 
공부를 하진 않지만 자극은 된 것 같기도.  개인적으로는 Octavo Dia랑 Donde estan ladrones가 좋다. 

6. The Who - Tommy(1969)
오래된 앨범이지만 정말 괜찮다! 영국 특유의 냄새가 난다. 이 앨범에서는 락 오페라를 선보이는데 스토리가 이어져있다. 재밌다. 

7. 가을방학 - 가을방학(2010)
정바비와 계피가 만난 앨범. 사실 정바비한테 예전부터 관심이 많아서 듣게 되었다. 
말랑말랑한 곡들을 안 듣고 있었지만 정바비의 재밌고도 감정을 콕 집어내는 가사때문에
안 들을 수가 없었다.

8. 브로콜리너마저 - 졸업(2010)
사실 앵콜요청금지 때는 괜찮은 거 같네 이 정도였는데, 이번 앨범은 좀 내 취향이었던 것 
같다. 뭔가 가사가 실제 얘기를 해주는 것 같아서였을지도.

9. Jonsi - Go(2010)
다시 한국 와야 할텐데. 시규어로스도 좋고 욘시 따로 나와서 하는 것도 좋다.
마냥 좋은 앨범이다. 

10. Smashing Pumpkins - 1979(1997)
이건 내가 1979를 너무 편애해서 들었기 때문에 많이 들었다고 할 수 없지만.
빼기엔 1979가 너무 좋았다!

11. Hurts - Happiness(2010)
2010년 끝물에 듣기 시작했다. 펫샵보이즈의 후발 주자로 기대해볼 수 있을 것 같다.

12. Mate - Be Mate(2009)
라천 뮤직 어워드 신인상(.........)두 명은 유재하 음악경연대회 출신이라고 했던 것 같다. 
노래 괜찮다. 넬을 떠올리게 한다.

더 있는 것 같지만 여기까지.
2011년에는 2010년에 못 들은 것도 열심히 찾아들어야지.




posted by 시규어로스 2010.12.19 00:14
1. 상식 공부하기
2. 한국어능력시험 공부하기
3. 스터디(논작/상식/라디오) 
4. 책 다양하게 읽기(너무 읽는 종류만 읽음;)
5. 신문 스크랩


posted by 시규어로스 2010.12.07 23:02


Christmas night, another fight
Tears we cried a flood
Got all kinds of poison in
Poison in my blood

I took my feet
To Oxford Street
Trying to right a wrong
Just walk away 
Those windows say
But I can't believe she's gone
 
When you're still waiting for the snow to fall
Doesn't really feel like Christmas at all

Up above candles on air flicker
Oh they flicker and they float
But I'm up here holding on
To all those chandeliers of hope

Like some drunken Elvis singing
I go singing out of tune
Saying how I always loved you darling
And I always will

Oh when you're still waiting for the snow to fall
Doesn't really feel like Christmas at all

Still waiting for the snow to fall
It doesn't really feel like Christmas at all

Those Christmas lights
Light up the street
Down where the sea and city meet
May all your troubles soon be gone
Oh Christmas lights keep shining on

Those Christmas lights
Light up the street
Maybe they'll bring her back to me
Then all my troubles will be gone
Oh Christmas lights keep shining on

Oh Christmas lights
Light up the street
Light up the fireworks in me
May all your troubles soon be gone
Oh Christmas lights keep shining on

# Coldplay의 크리스마스 싱글. 
   갑자기 Fix you만 틀어놓고 계속 반복하고 싶다!
   왜 이 노래를 듣고 이 노래를 계속 듣고 싶은 게 아니라 
   딴 노래인건지는 모르겠다만(..........)
posted by 시규어로스 2010.12.04 16:48


가고 오지 못한다는 말을 철없던 시절에 들었노라
만수산을 떠나간 그내님을 오늘날 만날수 있다면
고락에 겨운 내입술로 모든얘기 할수도 있지만
나는 세상 모르고 살았노라
나는 세상 모르고 살았노라


돌아서면 무심타는 말이 그무슨 뜻인줄 알았으랴
재석산 붙는불이 그내님의 무덤의 풀이라도 태웠으면
고락에 겨운 내입술로 모든얘기 할수도 있지만
나는 세상 모르고 살았노라
나는 세상 모르고 살았노라

고락에 겨운 내입술로 모든얘기 할수도 있지만
나는 세상 모르고 살았노라
나는 세상 모르고 살았노라
나는 세상 모르고 살았노라
나는 세상 모르고 살았노라


# 김소월의 시에서 가사를 따왔고 TBC 해변가요제 수상작.

  이번에 배캠 20주년 콘서트에서 그 날 노래부른 가수들이 

  다 나와서 불렀는데, 장기하가 목소리가 제일 잘 어울리더라. 

  정말 감동적인 마지막 피날레였던 기억이. 


posted by 시규어로스 2010.12.04 15:21


비가 내리고 음악이 흐르면 난 당신을 생각해요
당신이 떠나시던 그밤에 이렇게 비가 왔어요
비가 내리고 음악이 흐르면 난 당신을 생각해요
당신이 떠나시던 그밤에 이렇게 비가 왔어요
난 오늘도 이 비를 맞으며 하루를 그냥 보내요
오 아름다운 음악같은 우리에 사랑의 이야기들을
흐르는 비처럼 너무 아프기 때문이죠

비가 내리고 음악이 흐르면 난 당신을 생각해요
당신이 떠나시던 그 밤에 이렇게 비가 왔어요
난 오늘도 이 비를 맞으며 하루를 그냥 보내요
아름다운 음악같은 우리에 사랑의 이야기들을
흐르는 비처럼 너무 아프기 때문이죠
그렇게 아픈 비가 왔어요


# 사실 내 세대때의 노래는 아니다. 최근에 김장훈이 다시 불러 화제가 되는 중.
   김장훈이 노래를 잘 부른다는 이야기를 듣는 스타일은 아니지만, 
   항상 감정은 잘 살아있는 것 같다. 이 노래에서도 느껴지고.

# 옛날 노래 중에는 유독 라디오 친화적인 노래가 많았던 것 같다. 
   특히 새벽 라디오에 들으면 좋을 법한 노래들이 많았었던 것 같다.
   이런 추세가 어떻게 보면 라디오의 인기의 변화를 반증하는 듯. 

posted by 시규어로스 2010.11.26 18:38

1.
스터디를 구했다!
아 기쁘다......스터디도 어찌나 튕기는지.
이 세계 또한 경쟁률이 치열해서 오래하신 분들, 필기 경험자들이 많아서 힘들었는데.
win-win이 될지는 지켜봐야 겠지만.

2.
과제가 없네....이러고 있는데 또 생겼다. 이제 4개 정도 되는 듯.
그래도 요새 뭔가 교환학생 다녀온 보람을 느끼고 있다. 
사실 경제 과목 2과목 날리고 왔지만, 그래도 경제 책을 봤을 때
어느 나라 얘기? 뭐 이런 반응은 안 보이고 있으니까. 

3.
날씨가 춥다. 근데 난 더운 거 보다 이게 좋다.
찹찰한 공기가 주는 뭔가가 있음. 

4. 
욘시는 결국 못 가게 되었다. 과제가 한꺼번에 터지는 바람에. 
스터디도 시작했고.(사실 가벼운 스터디긴 하다)
사실 자금 사정이 녹록치 않아서 이기도 하다. 


posted by 시규어로스 2010.11.07 22:39

1. 오랜만에 여유를 찾고 있다. 근데 완벽한 여유는 사실은 아니다. 
   아직 퍽퍽한 나날은 아닌데 뭔가 빡세다. 아. 

2. 배철수의 음악캠프에서 하는 20주년 콘서트를 다녀왔다. 후기를 써야겠는데 :) 
    갑자기 뭔가 굳건해지는 느낌이다. 나도 꼭 이런 프로그램을 만드는 기회를 
    만들고 말리라 하는 다짐 아닌 다짐 중...그리고 뭉클해지는 기분이란. 30년째가
    되면 얼마나 뭉클해질려고 그러는지..

3. 작문, 논술을 본격 시작해야겠다. 한 군데만 바라볼 수 없으니 논술도 해야겠지.
아 한국어능력시험도 봐야되는구나. 할 게 많다.

4. R.I.P 달빛요정역전만루홈런. 하필 왜 그런 사람이 그렇게 돌아가셨는가. 
   안타깝기 그지 없다. 세상은 너무 불공평하다. 슬픈 얘기를 어쩜 그렇게 노래할 수 있나 했는데.
   


posted by 시규어로스 2010.09.04 18:53



It started feeling like October
I got stranded on the road
You know where to find me
Anytime you want me Annie,
Annie, use your telescope

So they made my life into a movie
As if I could forget those years
But I know where the time's gone
Just how well my mind's been wandering
Annie, use your telescope

Telescope
Annie, use your telescope

When it's late, don't stop looking
Where my eyes turn to glass
When it's late, don't stop,
Annie, I will make it.

Hello? Is there anybody out there?
Hello? I'm only getting farther from her

It started feeling like October
Annie, use your telescope
Telescope

When it's late, don't stop looking
(Annie, use your telescope)
Where my eyes turn to glass
When it's late, don't stop,
(Annie, use your telescope)
Annie, I will make it back

When it's late, don't stop looking
(Annie, use your telescope)
Where my eyes turn to glass
When it's late, don't stop,
Annie, I will make it.
(your telescope)
Annie, I will make it.
(your telescope)
Annie, I will make it.

Annie, I will make it



* 요즘 mp3 넣어다니는 곡 중에 제일 맘에 드는 곡. 잭의 마네킹이라는 해괴한(?) 팀명에도 불구하고
생각보단 톡톡 튀는 곡은 아닌 듯.
posted by 시규어로스 2010.08.10 15:29

1. 오랜만에 블로그........시간이 없었던 건 아니고 컴퓨터 앞에 앉아있는 게 덥고 그래서ㅠ
   요새 날씨 진짜 너무함. 태풍이 온다는데. 비왔다가 말다가 이러는 날씨.

   요즘은 잡자한 공부를 하고 있다. 스페인어도 봤다가 경제도 봤다가 상식도 봤다가.
   개강하면 그나마도 못 할 듯. 여러개 하는 게 내 공부 스타일이긴 하지만 연관성이
   없으니 딱히 집중이 안되는 중;
   
   갔다와서 찐 살이 좀 빠지고 있다. 살찌는 거 보면 외국생활은 하면 안될 듯........ 

2. 내일은 수강신청.
   오랜만에 할 생각하니 불안감이........아ㅠㅠㅠㅠ
   경제만 한 가득 들을 생각을 하니 걱정도 앞서는구만.




posted by 시규어로스 2010.07.15 11:50


거짓말처럼 나 달라졌어 우예
내가 해줄 수 있지
나만의 스캥킹 뭐 이런거
소심하다고 느껴졌던
내 하루는 달라졌어
겁내지 않아 후회하지 않아
내 모든 것
초싸이어인처럼 나 강해졌어 예예
내가 가지고 있지 비장의 무기
뭐 그런 것
매일 특별해지고 싶은
너와 함께 할 그 여행
우린 뭉게뭉게 구름 되어 날아가자
너는 누구보다도 멋져
너의 Feeling Singing Dancing
목소리 크게 외쳐봐 오예
웃음이 끊이지 않는 그곳
oh riva riva city
그저 모든게 아름다워
니 생각 내 생각 다 같은 마음이야
Why do you hesitate
If You want to do something do it now
Before you regret it

너는 누구보다도 멋져
너의 Feeling Singing Dancing
목소리 크게 외쳐봐 오예
웃음이 끊이지 않는 그곳
oh riva riva city
그저 모든게 아름다워
니 생각 내 생각 다 같은 마음이야
Why do you hesitate
If you want to do something do it now
Before you regret it

I just want everyone to be happy
That's at the top of my wish list


저번 달에 나온 앨범 수록곡. 갑자기 요새 공연도 많이 하고 뜬 듯.
부락에서 도베르만이라는 일본 스카 밴드 공연을 보고 한국 밴드를
찾았을 때 발견했던 기억이. GMF와 왠지 어울릴 듯한 느낌. 영상 탓인가;


티스토리 툴바